계명대동산병원, 코로나환자 혈액투석 1,000례달성

2022-09-07 오후 4:35:49

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병원장 서영성) 인공신장실이 코로나 환자 혈액투석 1,000례를 달성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96일 마펫홀에서 코로나 환자 혈액투석 1,000례 기념식을 개최했다.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은 만성 투석 환자가 코로나에 확진되었을 때 격리 투석을 할 수 있는 투석실을 마련하여, 혈액투석을 원활히 받을 수 있도록 하였다.

 

만성 혈액 투석 환자는 정기적인 투석이 필수적이므로 투석 진료를 받을 수 없는 재택치료나 생활치료센터에서는 코로나 치료가 어렵다. 투석환자들은 복합질환을 가지거나 고령인 경우가 많고, 면역력이 낮기 때문에 코로나에 확진 되었을 때 사망 확률이 일반확진자보다 75배 높아, 확진 시 적극적인 모니터링과 신속히 투석 받을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어야 한다.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은 20213월부터 코로나19 자가격리 투석실 운영을 시작하였고, 20223월부터는 코로나 환자 혈액투석 3 shift 실시를 통해 더 많은 투석확진자에게 자가격리 기간 동안 투석 진료를 제공함으로써 올해 3월에 500례를 기록한 후, 8월까지 1,000례를 달성할 수 있었다. 또한,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은 중환자실에 감염병 전문 음압격리실과 혈액투석기를 보유해 중증질환 치료와 투석을 공백 없이 받을 수 있다.

 

서영성 대구동산병원장은 일반확진자에 비해 코로나19 감염에 더욱 취약한 만성투석환자가 적시에 투석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데, 인공신장실 교직원이 헌신적으로 임해준 덕분에 대구지역의 환자들이 안정적으로 투석을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 중심부에 위치해 접근성이 높은 대구동산병원 인공신장실은 8월부터 야간 투석 진료를 시작하여,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투석 진료를 받을 수 있다.

대구인터넷뉴스 (dginews@empal.com)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