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기증관’ 입지발표 철회하고 공모하라!

2021-07-09 오후 5:24:10

대구광역시의회(의장 장상수)78() 오전 중앙컨벤션센터에서 지난 7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이건희 기증관후보지로 서울 2곳을 발표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일방적 입지 발표를 철회하고 전국 공모로 진행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성명서 발표는 오전 10시에 열린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기념식에 이어 대구시의회 전체 의원 및 역대 의장, 대구시장, 교육감, 시민 등 100여 명이 함께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대구시의회는 성명서에서 이건희 회장과 삼성의 역사, 지리 등의 문화적 가치를 도외시하고 지역 균형발전과 문화분권을 정면으로 역행하는 정부의 일방적 입지선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 수도권과 지역 간의 문화 불균형이 극심한 상황에서 전국 40여 지자체가 적극적 유치 의사를 표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한 번도 지역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은 것은 대구를 비롯한 40여 지자체를 완전히 무시하는 처사이며 중앙정부의 문화 분권과 균형발전이 말뿐이었다는 것을 단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대구시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이건희 기증관입지발표를 당장 철회하고 기증자의 정신과 삼성그룹의 역사 등을 반영한 공정한 입지공모를 진행하여 정부가 천명한 문화 분권을 확실히 실천할 것을 촉구했다.

 

대구광역시의회 장상수 의장은 대구시민들의 문화 향유에 대한 갈증이 심각한 만큼 이건희 기증관에 대한 염원이 너무나 컸기 때문에 실망과 아쉬움 또한 더욱 크다라며, “정부의 이번 결정은 지방을 외면한 결정이며 대구시의회는 대구시 및 비수도권 지방의회와 긴밀히 협력하여 반드시 전국 공모로 후보지를 선정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대구인터넷뉴스 (dginews@empal.com)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