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 내 추모사업 갈등 해결

2021-06-16 오후 8:19:37

대구광역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윤영애)와 문화복지위원회(위원장 김재우)615() 시의회 2층 간담회장에서 연석회의를 열어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 내 추모사업과 관련한 일련의 갈등사태 해결을 위해 대구시로부터 대책을 보고 받고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이번 연석회의는 올해 22.18안전문화재단으로부터 접수된 “‘시민안전테마파크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2.18기념공원명칭 병기 조례개정 청원을 계기로 다시 부상하고 있는 대구시-지하철 참사 유족-팔공산 주민 간의 갈등 해결을 위해 개최되었다.

 

 

해당 청원은 접수 후 지난 4월 제282회 임시회 기간 중 이해당사자인 2.18안전문화재단과 팔공산주민들의 입장을 듣는 간담회를 거쳐 본회의에서 채택된 바 있다.

 

 

당시 간담회에서 2.18안전문화재단과 팔공산 주민측은 오랜 갈등의 원인은 대구시에 있다라며, “그동안 대구시가 시민안전테마파크 건립과정에서 약속한 사항들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고, 모호하고 불확실한 태도로 오늘의 갈등을 키웠다고 주장하면서, 시의회의 적극적인 개입을 요청하였다.

 

연석회의에서는 2.18안전문화재단과 팔공산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종합적으로 정리하고, 집행부의 수용 가능성, 대안 등을 보고받은 후 갈등 해결을 위한 논의를 진행하였다.

 

회의를 주재한 윤영애 기획행정위원장은 오랜 기간 쌓여온 지금의 갈등이 단기간에 풀리기는 어렵겠지만, 의회와 집행부가 머리를 맞대고 하나씩 방법을 찾아가면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다라며 대구시의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했다.

 

또한, 김재우 문화복지위원장은 대구시가 2.18화재참사 유족 측과 팔공산 주민측과 자주 만나, 소통한다면 충분히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며, “시의회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적극 돕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는 2003218일에 발생한 대구지하철화재참사를 계기로 시민의 안전의식 제고를 위해 국민성금 50억원 포함한 총사업비 250억원을 들여 2008년 건립되었다.

 

시민안전테마파크 건립 이후 2.18안전문화재단과 팔공산 주민들간에 지하철참사 추모행사 장소를 두고 지속적인 갈등이 있어왔으며, 올해 2월에도 지하철화재참사 18주기 추모식 행사를 진행하려던 재단 측과 이를 반대하는 주민들 간의 갈등으로 행사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대구인터넷뉴스 (dginews@empal.com)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