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신천도서관에서 만나는 ’길 위의 인문학’

2021-05-04 오후 2:53:49

대구 동구청(구청장 배기철)()대구광역시동구문화재단(이사장 배기철) 안심도서관과 신천도서관이 ‘2021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에 나란히 선정되어 5월부터 도서관에서 심도깊은 인문학 프로그램(3)을 풍성하게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4일 밝혔다.

 

▲ 안심도서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에서 주관하는 사업으로 강연과 탐방을 포함한 프로그램을 통해 인문학 탐구 기회를 제공하고 생활 속 인문학을 구현하기 위해 마련됐다.

 

▲ 신천도서관

 

 

안심도서관에서는 5월부터생태감수성을 일깨우는 인문학이라는 주제로 총 10회에 걸쳐 강연과 탐방을 진행한다. 금호강과 안심습지라는 천혜의 자연환경과 인접한 안심도서관의 특징을 살려 꽃, 식물, 나무를 통한 생태감수성 충족을 목표로 한다.

 

6월부터는삶 터 위에 글을 짓다라는 주제로 대구 동구 주민이 직접 지역에 대해 탐구해서 한 권의 책으로 만드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0회에 걸쳐 지역의 건축과 역사 강연과 탐방, 그리고 깊이 있는 글쓰기 과정을 융합한 심화 과정이다.

 

신천도서관에서는 8월부터삶과 예술이라는 주제로 코로나19로 인한 정서적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는 다양한 예술분야에 대한 강연과 탐방을 계획하고 있다. 모든 프로그램은 방역상황에 따라 비대면으로 전환될 수 있으며 신청은 홈페이지(www.library.daegu.go.kr/donggu)로 가능하다.

 

배기철 동구청장은 이번 인문학프로그램이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의 일상에 따뜻한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대구인터넷뉴스 (dginews@empal.com)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