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팔공산 효율적 보전 위한 ‘맞손’

2021-04-30 오후 2:00:08

대구시와 경북도는 영남의 명산이자 대구.경북의 혼과 정신을 품은 팔공산자연공원 일대를 국립공원으로 승격해 보전관리를 강화하고 지역브랜드 가치를 향상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다.

 

 

 

대구시와 경북도를 비롯해 팔공산 관할 5개 기초자치단체(대구시 동구, 영천시, 경산시, 군위군, 칠곡군)430() 오후 3, 경북도청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배기철 대구시 동구청장, 최기문 영천시장, 최영조 경산시장, 백선기 칠곡군수, 박성근 군위군수권한대행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팔공산국립공원 승격을 위한 대구경북 상생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성공적인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을 위한 협의체 구성운영과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상호협력, 환경부 국립공원 지정절차 공동대응 등이다.

 

한편, 1980513일에 지정된 팔공산자연공원은 198172일 대구직할시 승격에 따라 이듬해 8월부터 대구와 경북으로 관할 구역이 나뉘어져, 현재 전체 면적인 12572%(90)를 경북도가 관리하고 있고, 나머지 28%(35)를 대구시가 담당하고 있다.

 

우수한 자연생태와 함께 국보 2점과 보물 28점 등 91점의 지정문화재를 가져 역사문화의 보고로 불리는 팔공산은 총 5,295종의 생물종이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생물다양성 측면에서도 기존 국립공원 이상의 가치를 가진다.

 

과거 2012,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추진 시도는 충분한 지역 공감대 형성 부족과 강한 주민 반대로 무산됐으나, 지난 201810월 팔공산에서 개최된 대구경북 상생협력토론회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의 합의로 시행하게 된 팔공산자연(도립)공원 보전관리방안 연구용역을 통해 재점화됐다.

 

시도민, 토지소유주, 공원주민과 상인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포함한 용역 결과,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이 가장 효율적인 팔공산 보전관리방안으로 제시되면서 국립공원 승격추진을 최종 결정하게 됐다.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추진 대상지는 현재 대구경북이 관리하는 팔공산자연(도립)공원 전체 면적(125) 그대로이며, 시도는 빠르면 내달 중으로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건의서를 환경부로 제출할 계획이다.

 

이후, 환경부는 공원 경계와 용도지구 및 공원시설계획을 조정하고 결정하기 위해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 타당성 조사를 시행하게 되며 이 때 대구경북을 비롯한 팔공산 관계 7개 지자체는 지역주민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된 공원경계안과 공원계획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앞으로, 모든 절차가 원활하게 진행된다면, 이르면 내년 6월쯤 국립공원 승격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팔공산이 국립공원으로 승격되면, 브랜드 가치 향상으로 시도민 자긍심 고취와 함께 국가대표 자연자원으로 체계적으로 보전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국가예산 투입으로 고품격 탐방서비스가 제공되고, 편의시설과 탐방기반시설도 크게 확충돼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성공적인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을 위해 대구시와 경북도가 앞장서서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 5개 시군구에서도 적극 도와주시기를 당부하여,“시도민의 자긍심 고취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인터넷뉴스 (dginews@empal.com)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