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문시장 화재 피해자 법률지원단 확대운영

2016-12-12 오후 2:56:41

 

 

대한법률구조공단(이사장 이헌, 이하 공단’)1212()부터 대구 서문시장 화재 피해자에 대한 신속하고 편리한 법률상담 지원을 위해 화재발생 직후인 121()부터 운영해 오던 법률지원단을 확대운영 한다.

 

법률지원단은 19명으로 확대 구성되며, 공단에서는 대구지부장 이창우 변호사외 13(변호사 6, 공익법무관 7)이 법률지원에 참여한다. 또한 화재 피해 상인들이 편리하게 상담하기 위하여 일일상담반을 운영하며, 2(공단 및 법무부 각 1)으로 이루어진 상담반은 시장에 설치된 통합지원센터 내 상담부스에 주말에도 상근 한다.

 

한편, 공단은 121()부터 대구지부에서 법률지원단을 운영해 법률지원을 해 왔다. 법률지원단에서는 화재 피해자에게 임대인에게 선납한 월세의 반환청구’, ‘화재보험금 청구를 위한 절차’, ‘화재피해에 대한 상가관리위원회의 법적책임에 대한 법률상담을 실시했다.

 

법률지원단장인 이창우 대구지부장은 생활의 터전을 잃은 피해자들의 절박한 심정에 깊이 공감하며, ‘사회.경제적 약자에 대한 실질적 법률구조서비스 제공이라는 이사장의 경영목표에 따라 피해자들의 법률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인터넷뉴스 (dginews@empal.com)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